Search

차홍규 작가, 한중 예술가 예술 동행전 참여

차홍규 전 북경 칭화대 미대교수 정년퇴임 후에도 활발한 작품활동

- 작게+ 크게

김수현 기자
기사입력 2020-01-20

 

 차홍규 작가

 

위해시 문화와 여유국위해시 문학예술계연합회가 주최한 한중예술가 4인의 전시가 위해시 양광따샤미술관에서(阳光大厦美术馆)[서 2020년 1월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린다전시는 한국의 차홍규 교수를 비롯하여 중국의 왕진광(王辰光), 단회장(段会壮), 우래(于来총 4인전으로 중국작가들은 회화작품만 선보인 가운데차홍규 교수는 평면과 조각작품을 동시에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개막식에서 한국의 차홍규 교수는 산동성 TV의 집중적인 관심 속에 자신의 평면작품인 <절합(節合/ Articulation은 분절(分節)을 극복하고 결합(結合)>과 입체작품인 도구적 이성 <道具的 理性/ lnstrumental Reason : 이성 자체도 도구화 되어가는 현대인의 현실을 비판>에 대하여 관람자들에게 설명을 하여 많은 호응을 받았다.

 

이번 양국의 전시는 사드설치로 인하여 잠시 주춤하였던 한중간의 교류가 본격적으로 해빙을 맞는 분위기 속에 위해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여러 미술단체의 호응 속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됨으로 앞으로 양국의 문화교류는 활발히 진행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고로 차홍규 교수는 그간 어려움 속에서 한중미술협회 회장으로 6년간 봉사를 하였고신임 회장 윤상민 사진작가가 협회를 이끄는 가운데명예회장으로 앞으로도 국가가 못하는 한중미술관 설립 등 여러 과제를 하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

 

  전시 중에 인터뷰를 하고 있는 차홍규 교수

 

 차 작가가 글씨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참고자료

https://mp.weixin.qq.com/s/7LTKx0mHO0xsSoZwFDdTMw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온새미로저널.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